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연합뉴스] 지난해 신규 결핵환자 3만여명…젊은층 신규환자는 줄어
 
ITRC 1442 2017-03-24

[연합뉴스TV 제공]
선제 예방 위해 올해 180만명 잠복 결핵 검진
2015년 OECD 결핵 발생 1위 오명에서 2025년 평균 수준 목표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지난해 3만명이 넘는 신규 결핵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젊은층에서 신규환자가 많이 줄었지만, 국내로 들어온 외국인 환자가 더 큰 폭으로 늘었다.

제7회 결핵예방의날(24일)을 앞두고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가 23일 발표한 '2016년 결핵 환자 신고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결핵 신규환자는 3만892명으로, 2015년 3만2천181명에서 1천289명 감소했다.

인구 10만명당 결핵 신규환자 수인 '신환자율'은 60.4명으로 2015년(63.2명)보다 4.3% 감소했다.

특히 젊은 층에서 감소 폭이 컸다. 15∼19세 청소년 환자는 2015년 1천14명(10만명당 30.9명)에서 2016년 750명(10만명당 23.5명)으로 23.8% 줄었다. 2011년 2천30명에 견줘 약 3분의 1수준으로 준 것이다.

20∼24세 환자도 2015년 1천671명(10만명당 47.6명)에서 2016년 1천419명(10만명당 40.1명)으로 15.7% 감소했다.

이에 반해 국내에 들어온 외국인 결핵 신규환자는 2015년 1천589명에서 2016년 2천123명으로 33.6%나 증가했다.

국내 신규환자 감소세는 2013년부터 결핵 역학조사반을 구성해 학교와 직장 등 집단시설에서 역학조사를 집중적으로 실시하고, 2014∼2016년 고교 1학년을 대상으로 '결핵 집중관리시범사업'을 벌인 결과라고 정부는 설명했다.

하지만 이런 대책에도 매년 3만명 이상의 결핵환자가 발생하고 2천200여명(2015년 기준)이 결핵으로 사망하는 등 '결핵 후진국'이라는 오명을 벗지 못하고 있다.

한국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결핵 발생률과 사망률 모두 1위(2015년)를 기록했다.

발생률은 인구 10만명당 80명으로, 2위 포르투갈(23명)과 큰 격차를 보였고, 사망률도 5.2명으로 2위 칠레(2.7명), 3위 포르투갈(2.5명)보다 두 배 정도 많았다. 이에 정부는 지난해 '결핵 안심 국가 실행계획'을 마련하고 2025년까지 결핵 발생률을 OECD 평균 수준인 10만명당 12명 이하로 낮추고자 선제 예방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올해 1월 병역 판정 검사 대상자 34만명을 시작으로 총 180만명에 대한 잠복 결핵 검진을 하고 있다.

잠복 결핵은 결핵균에 감염됐지만, 결핵이 발병하지 않은 상태로, 증상이 없고 몸 밖으로 결핵균이 배출되지 않아 타인에게 결핵균을 전파되지 않는다.

하지만 면역력이 약해지면 결핵으로 발병할 수 있어 검진과 치료를 통해 발병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결핵균 감염자의 10% 정도가 결핵으로 발병하며, 잠복 결핵 치료를 받으면 결핵 발병을 60∼90% 예방할 수 있다.

이달에는 의료기관 종사자 12만명, 어린이집 종사자 14만명,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13만 등 38만명에 대한 잠복 결핵 검진이 시행된다. 학교 밖 청소년 1만명과 교정시설 재소자 4만명에 대해서도 3월과 5월부터 잠복 결핵 검진을 한다.

결핵 발병 환자가 급격히 증가하기 시작하는 연령인 고교 1학년과 교원 47만명을 상대로 한 검진은 4월부터, 만 40세(1977년생) 건강진단 대상자는 7월부터 잠복 결핵 검진을 시작한다.

중년이 시작되는 나이로, 생애 전환기 건강진단을 처음 받는 만 40세는 결핵 발생이 급증하는 노년층의 결핵 발병을 사전 차단한다는 취지다.

기침 예절 [질병관리본부]
기침 예절 [질병관리본부]

2주 이상 기침이나 가래가 지속하면 결핵 검사를 받고 결핵 환자와 접촉했을 때는 증상 여부와 상관없이 잠복 결핵과 결핵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평소에는 기침할 때 입과 코를 가리고 기침 후 30초 이상 손을 씻어 결핵을 예방할 수 있다.

24일 열리는 제7회 결핵 예방의 날 행사에서는 국제결핵연구소 조상래 소장과 서울아산병원 심태선 교수 등이 대통령 표창을 받는 등 결핵 퇴치에 기여한 84명이 정부 표창을 받는다.

mi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3 12:00 송고

기사출처: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03/23/0200000000AKR20170323089800017.HTML?input=1195m

[경향신문] ‘올해는 결핵 꼭 잡겠다’···정부, 올해에만 180만명 잠복결핵 검진
[의학신문] 세계결핵퇴치 전략적 방안 모색의 장 마련
 
   
 
 
센터소식 >자유게시판  
 
 
Untitled Document